사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회복 환자 43% 피로감 호소
운동시 호흡 곤란·탈모 증상
우울감·외상후 스트레스장애
젊은층·경증환자 수면장애 호소
방역당국 분석 계속 대책 마련
기사입력  2021/01/26 [19:07]   허종학 기자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환자의 43%가 피로감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5%는 운동 시 호흡 곤란을, 23%는 탈모 증상을 보였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코로나19 회복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후유증 연구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입원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검진 및 설문조사를, 경북대병원이 대구 지역 환자 96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이들은 증상 발현 또는 확진 후 경과 시간 및 중등도 등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다르게 나타났다.

 

환자의 43%는 피로감을 느꼈고, 35%는 운동 시 호흡곤란 증상을 보였다. 23%는 머리가 빠지는 탈모가 일어났다고 한다.  

 

그 외에도 가슴 답답함(15%), 두통(10%), 기억력 저하(8%), 후각 상실(5%), 기침(5%) 등의 증상이 발생했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후 스트레스장애(PTSD) 등이 주로 나타났다. 

 

시간 경과에 따라서는 우울감이 점차 감소하고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띄었다. 

 

연령과 증상의 중등도로 살펴보면 젊은층과 경증 환자에서는 피로와 수면장애 등 일반적인 후유증이 많았다. 

 

피로감을 호소한 비율은 40~59세가 58%로 19~39세(44%)보다 많았다. 60세 이상 고령의 경우 호흡 곤란이 58%로 후유증 증상 중 가장 많았다. 

 

경증 환자와 폐렴을 동반한 증등증 환자의 경우 절반(50%) 가량이 피로감을 호소했다. 

 

중등증 환자는 피로감에 더해 호흡 곤란을 보인 비율도 50%였다. 중증 환자는 호흡 곤란 60%, 가래 30%의 비율로 후유 증세를 보였다.   

 

특히 중증환자 7명(18%)은 폐 컴퓨터단층촬영(CT) 관찰에서 폐가 딱딱해지는 '폐섬유화'가 발생했다. 이들 환자의 연령대는 모두 40대 이상이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회복 환자의 후유증 증상 및 지속 기간 등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을 계속해 관련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대책본부는 "이번 조사결과는 특정 병원 환자군에 대한 중간 결과로 전체 코로나19 환자의 후유증을 조사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모든 연령층에서 코로나19 완치 후 후유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