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연
기사입력  2019/01/10 [17:34]   이경숙 시인

그가 곁을 내주었다
오른 손으로 내 어깨를 감싸 안고
우산을 받쳐 든 손에 힘이 들어갔다

 

왼쪽 귓불이 화끈거렸고
그의 몸은 젖었다
우리의 몸은 포개져
연둣빛 옷고름을 풀고 말았다

 

집 앞에는 두 갈래의 길이 나 있다
푸들 두 마리 앞서거니 뒷서거니 뛰어 간다
화살나무 등 뒤에서 서로의 얼굴을 섞는다

 

지나가던 노인,
지팡이를 땅땅 두드린다

 


 

 

▲ 이경숙 시인    

지금처럼 애완견이 흔하지 않은  아주 오래전이었다. 우리는 신혼살림을 서울 종로구 체부동에서 시작했다. 마당이 한 가운데 있고 안채와 사랑채가 빙 둘러져 있는 집이었다. 마당 한 쪽에 수도가 있어 쌀을 씻고. 빨래를 하는 등 울 안에서 공동체로 생활하였다. 안 집 식구 모녀 외에 총애를 한 몸에 받는 누니라는 개가 있었다. 눈보다도 더 흰 누니는 속눈섭이 짙고 길었다. 천성이 착해서 울안의 식구들을 잘 따랐다. 누니가 암내를 풍기기 시작했다. 아주머니는 더 이상 사랑이나 연애를 허락할 수 없다고 대문을 꽁공 닫아걸었다. 이미 두 번이나 출산을 했기에 몸이 허약해졌다는 이유였다. 대문을 닫아걸고 문을 열어놓지 말라고 신신당부하며 장사를 나갔다. 그런데 동네 개들은 어찌 그렇게 냄새를 잘 맡을 수 있는지, 온 동네 수캐란 수캐는 어디서 왔는지, 처음 보는 개들이 다 몰려와 대문 앞에 진을 치고 있었다. 꼼짝도 않고 있던 누니는 몸집이 큰 누런 개가 대문 앞에 나타나자 삐끔이 열린 문틈을 밀어제치고 뛰쳐나갔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었다. 나는 그 때 알았다. 개들의 세계에서도 자기가 좋아하는 상대에게 마음과 몸을 내준다는 사실을 알았다. 옆집에서 키우는 푸들 두 마리가 골목에서 놀고 있었다. 하는 양이 예뻐서 보고 있는데 누가 어깨를 툭 친다. 몇 십 년 전 바바리코틀 걸치고 나를 설레게 했던 남자가 서 있었다. 세월의 훈장을 얼굴에 잔뜩 그려 넣고서.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