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해 남구ㆍ울주군 정전 사고 원인 `인재`
산업부 시공사ㆍ감리사의 작업절차 미준수 등 파악
한전 손해사정 거쳐 5월 중 1억8턴여만원 지급 예정
 
허종학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17:49]

지난해 12월 울산 남구ㆍ울주군 일대 15만5천여 가구에 일어났던 대규모 정전 사고의 원인이 인재인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울산 남구지역 정전을 일으킨 옥동변전소 고장 원인을 조사한 결과 시공사ㆍ감리사의 작업절차 미준수와 작업 관리 미흡 등으로 파악했다고 18일 밝혔다.

 

산업부가 발표한 옥동변전소 고장원인은 가스절연개폐장치(GIS) 교체 후 가스누기 보수 작업은 작업 구간 이외의 밸브가 닫힌 상태에서 이루어져야 함에도 일부 밸브가 열려 있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절연가스 빼는 절차를 진행해 GIS가 파괴된 것으로 분석했다.

 

산업부는 지난해 발생한 울산 일대의 15만5천여 가구 정전을 계기로 복잡해진 전력망 여건 및 설비 노후화 등에 따른 개선사항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 위해 고장조사반을 가동했다.

 

조사반은 이를 분석하기 위해 발생 가능한 고장 원인은 자재결합ㆍ시공불량ㆍ보수작업 등 3개 항목으로 분류해 고장 잔해물과 압력 데이터 확인 등의 조사와 실증 실험을 거쳤다. 

 

조사 결과를 토대로 작업 실수 방지를 위한 시공ㆍ감리 체계 강화, 작업절차 관리 강화, 안전규정 준수 등을 권고했다. 구체적으로 GIS 교체 후 가스누기 보수 작업은 작업 구간 이외의 밸브가 닫혀진 상태에서 이루어져야 함에도 일부 밸브가 열려 있는 것을 인지하지 못하고 절연가스 빼는 절차를 진행해 GIS가 파괴된 것으로 분석했다.

 

한전은 이날 울산 남구 옥동변전소 현장 재점검회의에서 정전으로 인한 국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송ㆍ배전설비 관리체계를 전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송ㆍ변전 및 배전 분야에 2034년까지 약 4조원 설비투자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전은 피해 접수된 사항에 대해 을 지급할 예정이다.

 

보상금 1억8천여만원으로 다음달 지급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에 엄밀하게 조사한 옥동변전소 고장원인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활용 및 메뉴얼 고도화 등을 통해 전력설비 관리체계를 전면 개선하여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유지할 것"이라며 "한전의 정전 예방 투자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정밀한 수급관리, 송ㆍ배전설비의 체계적인 관리 등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정전시간을 유지하고 있다.  허종학 기자

 

울산광역매일 교육사회부 기자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18 [17:49]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