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산울주세계산악영화제, 외스틀룬드 특별전
칸 황금종려상 수상작…`더 스퀘어`, `슬픔의 삼각형` 2편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4/04/18 [17:28]

▲ 울산울주세계산악영화제 상영작 더 스퀘어 스틸컷  © 울산광역매일



울산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오는 24일 4월 월간 움프살롱 상영작으로 스웨덴 거장 감독 루벤 외스틀룬드 특별전을 연다. 

 

월간 움프살롱은 지역에서 만나기 힘든 독립ㆍ예술영화를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4월 움프살롱에서는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더 스퀘어`와 `슬픔의 삼각형`을 선보인다.

 

루벤 외스틀룬드는 1974년 출생의 젊은 영화감독으로, 백인 사회의 위선을 다룬 블랙 코미디의 귀재로 불리운다. 그에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의 영예를 안긴 두 편의 대표작이 이날 움프살롱에서 소개된다.

 

오후 2시에는 제70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 `더 스퀘어`가 상영된다. 스웨덴을 대표하는 영화감독 잉마르 베리만의 사후 10년 만에 루벤 외스틀룬드가 이 영화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그는 스웨덴 영화의 미래로 주목받게 된다. 스톡홀름 현대 미술관의 큐레이터 `크리스티안`이 전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겪는 이상과 현실의 괴리를 유쾌하고도 씁쓸하게 담아낸다.

 

오후 6시30분 상영되는 `슬픔의 삼각형`은 호화 크루즈에 탑승한 각양각색의 승객들이 뜻밖의 사건으로 무인도에 닿게 되면서 일어나는 인간군상극으로, 제75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포브스 선정 올해 가장 웃긴 영화`로 회자될 만큼 블랙코미디의 정수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울산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월간 움프살롱을 통해 울산에서 만나기 힘든 독립ㆍ예술영화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2월 켄 로치 감독 특별전, 3월 배우 장국영 특별전을 진행하며 한 인물을 통해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영화 세계를 소개한다. 월간 움프살롱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내 알프스 시네마 2관에서 무료로 진행된다.  뉴시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18 [17:28]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