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 "21대 국회, 부산 현안 마무리해 유종의 미 거둬야
산업은행 본점 이전ㆍ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
 
황상동 기자   기사입력  2024/04/18 [17:11]

▲ 부산 시민단체가 부산의 현안인 산업은행 본점 부산 이전, 부산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 입법, 에어부산 분리매각 실행을 촉구했다.   © 울산광역매일


부산 시민단체가 부산의 현안인 산업은행 본점 부산 이전, 부산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 입법, 에어부산 분리매각 실행을 촉구했다. 

 

산업은행 부산이전 추진협의회와 에어부산 분리매각 가덕신공항 거점항공사 추진 부산시민운동 본부는 1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 마지막을 앞둔 시점에서 부산 현안들이 마무리 된 후 끝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21대 국회가 마지막 임시국회를 앞두고 있다"며 "그렇지만 산업은행 부산 이전을 위한 산업은행법 개정은 관련 법안이 발의된 지 2년이 넘도록 처리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2년 5월 정부의 국정과제로 선정되고, 2024년 5월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됐지만, 본사를 서울에 두는 법 조항이 개정되지 않아 더 이상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며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산업은행 부산이전을 위한 산업은행법 개정을 완료하는 유종의 미를 거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 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 역시 부산에만 국한되는 과제가 아님을 밝혔다. 

 

이들은 "부산을 거점으로 울산과 경남 및 남부권 전체의 발전 동력을 확보해 수도권에 대응하는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발전 토대를 구축하려는 국가적 핵심 과제가 부산 글로벌허브도시 특별법"이라며 "22대 국회로 넘어간다면 빨라도 올해 정기 국회, 늦으면 2025년으로 넘어가 부산의 성장 발전 골든타임이 막힌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에어부산의 분리매각도 시민단체는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가덕도신공항에 필수적으로 거점항공사가 필요한 상황에서 부산이 발전시킨 에어부산이 거점항공사면 든든하다"며 "더 이상 머뭇거릴 여유가 없다"고 했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18 [17:11]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