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영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 조선 산업 위기 극복…2030년까지 1조3600억 투입
2011년 이후 선박 수주잔량 최고지만, 부산은 혜택 못 누려
 
황상동 기자   기사입력  2024/02/22 [16:21]

▲ 김광회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22일 부산시청 브리핑룸에서 제41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부산시가 조선 산업 현장의 위기를 극복하고 차세대 기술을 확보해 초일류 조선 산업 선도도시가 되기 위해 2030년까지 1조3694억원을 투입한다.  

 

부산시는 2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41차 비상경제대책회의 `부산 조선 산업현장 위기 극복 지원과 차세대 기술 선도 전략`에 대해서 논의하고 김광회 시 경제부시장이 결과를 발표했다. 

 

김 부시장은 "국내 조선 업계는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의 선박 수주잔량(3930만 CGT)을 기록했지만, 중소조선소와 조선ㆍ기자재 업체가 밀집한 부산의 조선업계는 지속적인 인력부족, 디지털 전환 기술 경쟁력 차이 심화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시는 2030년까지 국비 8348억원, 시비 2434억원 등 총 1조3694억원을 투입해 조선 산업 현장 위기 극복 지원, 차세대 초격차 기술 확보, 조선 산업 생태계 고도화를 추진한다. 시는 이를 통해 생산유발 효과 3조400억원, 부가가치 창출 9000억원, 고용유발 8870명의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분석했다. 

 

먼저 시는 조선 산업 현장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연간 1000명 이상의 인력을 양성하고 민ㆍ관 협의체 운영,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생산 안전성 확보를 추진한다. 

 

시는 `지역 중소조선ㆍ기자재 산업 얼라이언스`를 오는 3월 출범해 민ㆍ관 합동으로 조선 분야 정책 결정, 기술ㆍ개발, 금융지원, 기업 애로 등을 해소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조선기자재 스마트 공동납품플랫폼`을 오는 2025년까지 구축한다. 개별납품 중심으로 운영되던 중소조선소에 이를 적용해 운영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 간의 원활한 생산ㆍ공급이 가능하게 해 수출경쟁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조선업 특성상 중대재해에 대한 애로사항이 많은 점이 지적됨에 따라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기술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맞춤형 진단을 실시해 작업장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제거할 방침이다. 

 

시는 차세대 초격차 기술 확보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탄소중립(넷제로ㆍNet Zero) 친환경 핵심기술과 차세대 선박 전환 선도 기술 확보, 첨단 해양 e모빌리티 핵심기술 선점을 통해 조선 분야 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청정메탄 추진을 위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고 액체수소 운반선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암모니아를 선박 연료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기술 실증 사업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자율운항ㆍ친환경 선박 등 차세대 선박 전환에 필요한 기술ㆍ개발 등을 추진한다. 

 

시는 조선산업 생태계 고도화도 추진한다. 상생협력 기술을 개발하고 조선 분야 스마트화를 추진해 조선ㆍ기자재업체 수출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시는 현장 인력 부족에 대응하는 디지털 전환(DX) 기반 조선ㆍ기자재 스마트화를 추진한다. 생산 공정 디지털 전환을 위해 2030년까지 2793억원을 투입해 선박 도장공정, 소부재 생산 자동화를 진행한다. 

 

시는 글로벌 수준의 설계ㆍ엔지니어링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2030년까지 1104억원을 들여 협업 기술 지원 체계와 기반을 구축한다.

 

삼성중공업, 한화파워시스템 등 대기업 연구개발(R&D) 센터와 연계해 차세대 중소형 선박과 기자재업체를 지원하고 설계 엔지니어링 기술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시는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해 조선 분야의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고, 핵심 기자재의 국산화 기술을 개발해 국내 기업 역량을 높일 예정이다. 

 

김광회 경제부시장은 "IMO의 온실가스 감축 규제는 지역 조선업계에 새로운 도전과 변화를 요구하고 있고 부산 조선 해양산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로 다가오고 있다"며 "이날 부산의 조선 산업에 기회와 혁신의 창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상동 기자

 

울산광역매일 부산 본부장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22 [16:21]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