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스가 "피할수 없는 과제"
기사입력  2021/04/13 [17:11]   울산광역매일


일본 정부는 13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기로 정식 결정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도쿄(東京) 총리 관저에서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발전소에서 나온 트리튬(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오염수를 희석해 바다로 방출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물을 섞어 트리튬 농도를 기준치의 40분의 1로 희석해 방출할 방침이다.

 

원자력규제위원회의 심사 등을 거쳐 실제 방출까지는 2년이 걸릴 전망이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도쿄전력이 풍평(風評·잘못된 소문) 피해에 대해 배상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어업 관계자들의 반발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TBS뉴스는 지적했다.

 

오염수의 현재 보관량은 약 125만t에 달한다. 탱크 1000개분이다. 내년 가을까지는 부지 내 보관도 어려워질 전망이어서 일본 정부는 처리를 서둘러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처리수의 처분은 후쿠시마 제1 원전 폐로를 실시하는 데 있어 피할 수 없는 과제다. 이를 위해 오늘 안전성을 확보해 범정부적으로 풍평대책을 철저히 하는 것을 전제로 해양 방출이 현실적이라고 판단했다. 기본 방침을 정리했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는 원래 지하수와 빗물이다. 원전 건물에 들어가 녹아 떨어진 핵연료 등과 접촉해 핵분열을 일으킨 후 생겨난 여러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매일 방사성 물질을 특수 정화장치를 사용해 거르고 있다고 주장한다. 이처럼 처리한 오염수를 '처리수'로 부르고 있다.

 

그러나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은 기술적으로 거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경제산업상은 이날 오후 후쿠시마현 지사와 후쿠시마현 어업연합 회장과 만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