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72회> 실없는 봄
기사입력  2021/04/11 [16:56]   정성수 시인

 

전주 군산 간 전군도로에 

봄이 왔다고 벚꽃들이 앞 다투어 피었네

전주에서 군산까지만

군산에서 전주까지만

 

벚꽃축제에 내가 빠질 수가 있느냐며

김 여사가 

자가용을 타고서 전군도로를 달린다네

벚나무들도 달린다네 김 여사를 따라 

수천수만 개의 벚꽃들을 머리핀에 꽂고서

 

한 참을 달리다가 김 여사, 생각을 하네

왜 달리지? 내가 왜 달리지는거야

헉헉대며 따라가던 벚나무가 대답을 하네

맞다 우리가 왜 달리는 거야?

 

벚꽃축제 한 참인 전군도로 벚나무 아래 

실없는 놈들의 실없는 소리 해마다 질펀하다네

전주에서 군산까지만

군산에서 전주까지만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벚꽃축제 중 가장 유명한 진해 벚꽃축제는 일제 감정기의 일본 정책이었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할 때는 주로 ‘웅천(진해의 옛 이름)’을 발판으로 삼았다. 임진왜란은 물론 1904년 러일전쟁도 그랬다. ‘웅진’은 일본 입장에서 보면 대단히 역사적인 곳이다. 일제는 이곳에 벚꽃을 심고 공원으로 만들었다. 이런 가슴 아픈 사연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군기지가 있는 진해의 군항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이순신 장군을 추모하는 축제가 벚꽃축제와 어우러져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궁화 축제다. 무궁화는 음력으로 대략 6월 10일 경부터 10월 초까지 100여 일 동안 피고 진다. 생명력 또한 대단하다. 다른 꽃보다 거름을 많이 주어야 아름다운 꽃을 볼 수 있는데도 일본은 우리에게 무궁화는 거름을 주면 안 된다고 가르쳤다. 이유는 꽃이 피어도 못난 꽃이 피고, 잎과 줄기에는 진딧물 등 해충이 달라붙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햇볕도 안 들고 통풍도 안 되는 집 뒤쪽이나 화장실 또는 쓰레기장 옆에 심도록 하였다.

 

이에 반하여 일본의 꽃, 벚꽃은 관공서 ․ 길거리 ․ 유원지에 심도록 하고 관할 관청에서 책임지고 가꾸도록 하였다. 유럽의 이름난 공원이나 저택의 정원에는 무궁화동산이 아름답게 가꾸어져 있음을 볼 수 있다. 세계적 관광명소 중국의 자금성 정문 긴 울타리는 무궁화로 조성되어 있다. 오늘날 우리나라는 무궁화동산이나 무궁화 놀이는 없다. 벚꽃 축제를 비롯해서 벚꽃동산은 물론 가로수까지 벚꽃 일색이다. 어떻게 생각하시는가?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정부, 코로나 영업제한 1시간 완화 / 정종식 기자
시인의 사회, 동인시집 ‘공인인증시’발간 / 원주희 기자
병영2동 새마을협의회·부녀회, 서동공원 방역 / 최관식 기자
어머니와 가을 / 박성표 처용예술단장
새마을지도자 태화동 협의회·부녀회, 방역활동 / 최관식 기자
아름다운 선거 유세, 그리고 바람 / 서금자 수필가
남구새마을회, 기본방역수칙 지키기 캠페인 릴레이 전개 / 최관식 기자
학성동 새마을부녀회, 버스정류장 방역 활동 / 최관식 기자
울산 코로나19변종바이러스 유입 확산 위기 / 울산광역매일
郡, 범서읍 입암리 2년간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허종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