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프로축구 울산, 日 고후 꺾었다…ACL 8강서 전북과 현대가더비
1차전 3-0 이후 2차전 원정서 2-1 승
합계스코어 5-1로 다음 라운드 진출
전날 포항 누른 전북과 8강서 맞대결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4/02/22 [18:02]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현대의 김지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울산광역매일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HD가 반포레 고후(일본)를 제치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이하 ACL) 8강에 진출했다.

 

울산은 21일 오후 6시 일본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고후와의 '2023~2024 ACL' 16강 2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지난 15일 1차전 홈경기에서 3-0으로 승리했던 울산은 1, 2차전 합계 스코어 5-1로 고후를 누르고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울산은 전날 K리그1 포항스틸러스르 합계스코어 3-1로 누른 전북현대와 내달 5일과 12일 홈 앤드 어웨이로 진행하는 8강에서 격돌한다.

 

지난 2020년 ACL 우승을 차지한 울산은 지난해에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바 있다. 하지만 4년 만의 우승을 노리는 8강에서 라이벌 전북을 만났다.

 

울산과 전북은 K리그에서 우승 경쟁을 벌이는 라이벌이다. 전북이 우위를 점해왔으나, 지난 두 시즌은 울산이 모두 리그 정상에 올랐다.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현대의 홍명보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울산광역매일



1차전에서 세 골 차 우위를 점한 홍명보 울산 감독은 2차전에서 명단에 변화를 줬다.

 

베테랑 수비수 김영권을 비롯해 공격수 마틴 아담, 미드필더 이동경 등을 선발로 내세우며 선수단 전반이 실전 감각을 익힐 수 있게 만들었다.

 

울산이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김지현이 박스 안에서 골대 맞고 흐른 공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승부의 균형을 흔들었다.

 

합계스코어 네 골 차 리드를 점한 울산은 다소 무리하지 않았다.

 

반면 고후 선수들은 홈에서 영패를 면하기 위해 공격적인 운영을 펼쳤다.

 

고후 선수들은 90분 동안 울산보다 월등히 많은 슈팅 숫자를 가져갔다.

 

계속해서 두드린 고후는 후반 43분 동점골을 넣었다. 미츠히라 카즈시가 울산 골망을 흔들었다.

 

1-1 무승부로 막을 내리는 듯했으나, 후반 49분 1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던 공격수 주민규가 엄원상의 도움을 받아 결승골을 기록했다.

 

그렇게 합계스코어 5-1로 대승을 거둔 울산은 8강에서 '라이벌' 전북을 만나게 됐다.  뉴시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22 [18:02]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