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520회> 한잔의 커피를 받쳐들고
 
정성수 시인   기사입력  2024/06/09 [16:51]

외로워서 커피를 마시는 것이 아니라 

쓸쓸해서 커피를 마신다

 

생의 길을 발바닥 부르트도록 걸어와

저녁노을이 

커피 향처럼 번지는 창가에 지친 몸을 부리고

한잔의 커피를 마시면

탁자마다 이야기꽃이 핀다

 

수진씨가 한 개의 각설탕이 되어

커피 속으로 침잠하는 순간

지난날이 눈물로 왈칵 쏟아질 것 같아

콧등이 시큰해지고 

 

암갈색의 추억이 어둠을 혼자 마시는 초저녁

커피 한 모금 마시는 사이

바람이 불고 나무가 흔들려도

립스틱 같은 커피로 입술을 적시는 사람들

저마다 하루가 저물면

 

커피숍 커피타래 통유리창에 걸린 

붉은 달이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든다

 

* 커피타래 :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홍수진씨네 커피숍

 


 

 

▲ 정성수 시인  © 울산광역매일

커피는 열대 식물인 커피나무의 볶은 씨앗에서 추출한 음료이다. 세계에서 인기 있는 음료 중 하나로, 쓴맛이 나면서 약간의 산미 酸 味가 있다. 품종으로는 아라비카Arabica, 로부스타Robusta, 리베이카Liberica가 있다. 아라비카는 부드러운 맛과 향미로 유명하다. 산도가 높고, 과일 같은 단맛을 가지고 있어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고 있다. 고도가 높은 지역에서 재배되며,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브라질과 같은 국가에서 주로 생산된다. 로부스타는 쓴맛이 강하고 향이 부족하다. 스트레이트로 마시기엔 부담스럽지만, 무게감에 초점을 두는 블렌딩에 주로 사용되고 있다. 고온다습한 저지대에서 주로 생산된다. 리베이카는 매우 독특한 커피로, 커피 애호가들 사이에서 덜 알려졌다. 주로 서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 특히 말레이시아와 필리핀에서 재배된다. 차이점은 그들의 성장 환경, 맛, 향, 카페인 함량 등에 있다. 커피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중추신경계를 자극하여 경각심을 높이고, 뇌에서 도파민 수준을 높여 쾌감을 유발한다. 커피의 과다 섭취는 불안감이나 긴장감을 일으키기도 한다. 또한 커피를 마시고 쇼핑을 하면 충동구매를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적절히 섭취할 때 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지만, 과도하게 섭취하면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커피 섭취는 개인의 생활 습관과 건강 상태에 따라 적절히 조절해야 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9 [16:51]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광고
광고
'하루를 붙잡아라'의 진정한 의미와 실천법 / 권재진 울산과학대 겸임교수
효문동자율방재단, 예찰활동 강화 간담 / 정종식 기자
"양산지원 관할, 창원지방법원으로 변경 반대" / 정종식 기자
구위가 달라졌다…전성기 위력 되찾은 류현진 / 울산광역매일
남구보건소, 레지오넬라증 예방 환경 검사 / 김지은 기자
"빠르고 용맹하게 주도하는"…韓축구 경쟁력 강화 전략 마련 / 울산광역매일
단 한 번이 폐인으로 / 하 송 시인
울산시 베스트 자원봉사단체 선정 사업 설명회 / 원주희 기자
김문걸 울산시행정동우회장 취임 / 원주희 기자
김연경 "배구 발전하려면 시스템 만들고 국제대회 개최해야" / 울산광역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