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65회>나는 네 이름을 불렀다
기사입력  2021/01/24 [15:25]   정성수 시인

 길을 가다가 한 순간 무릎 꿇고 울다가
네가 그리우면
나는 네 이름을 불렀다

 

좌판들이 주저앉아 사는 일을 의논하고 있는
생의 골목
나는 기다리는 희망이 되어
그 의논 다 끝날 때 까지
혼자서 길을 가는 법을 생각했다

 

누군가 사는 일을
멍에라고 쓸쓸해 하는 동안
길 위에서
검은 꽃이 핀 내 목을 어루만졌다

 

울고 싶을 때 나는 네 이름을 불렀다


 

 

▲ 정성수 시인     ©울산광역매일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기고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긴다(인사유명호사유피人死留名虎死留皮)’는 명언이 있다. 뜻은 이름값을 잘하여 부끄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사람의 이름에는 기대가 있다. 하나는 괜찮은 사람이 되어달라는 기대이고, 다른 하나는 이름이 만천하에 높이 알려지기를 바라는 기대다. 사람의 이름은 소통되고 싶은 욕구가 강한 소통적 기대가 크다고 할 수 있다. 부모가 이름을 지어 줄 때는 가치 있는 존재가 되기를 바라며, 세상에 나아가 그 이름을 크게 떨치기를 기대하는 마음을 담는다. 옛날에는 ‘개똥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많았다. ‘개똥이’라는 이름에는 고상한 이름 못지않게 간절하고 각별한 기원의 의미가 있다. 거기에는 가난과 질병과 난리가 들끓던 세상에 개똥처럼 강인하게 살라는 기대가 들어 있기 때문이다. 개똥이라는 이름처럼 원래의 의미와 기대를 손상시키지 않고 이름에 부합되게 살려는 노력은 그 자체가 훌륭한 도덕이다. 자기 이름값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정말 이 사람 맞아?’라는 의문을 던진다. 결국 불신의 늪에서 갈등의 골을 깊이 파고 속임과 미움을 악순환 시킨다. 호랑이가 죽어서 가죽을 남기듯이 우리는 이름의 의미와 가치를 남겨야 한다. 세상은 혼자 살아가는 곳이 아니다. 가족이 있고 이웃이 있고 겨레가 있다. 나는 누구인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누구를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 이름값을 하면서 자신의 존재를 뒤돌아봐야 한다.

 

울산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1/4
오래된 가족 / 이선정 시인
농소농협, 범농협 사회공헌상 수상 영예 / 허종학 기자
코로나와 안정애착 / 양소빈 북구 천곡초 행정실장
울산교육청, 교육복지사 의견 무시…조직 개편 / 허종학 기자
해수부, 가자미 금지체장 준수 당부 / 김지은 기자
농소3동 주민자치회, 중구 병영2동에 활동사례 공유 / 김지은 기자
고려아연(주)온산제련소 대표이사에 백순흠씨 승진발령 / 김지은 기자
동구, 복지관ㆍ경로당 운영 재개 / 정종식 기자
울산시, 제 2 명촌교 건설 본격 추진 / 정종식 기자
질문으로 깨우는 학습 동기 / 울산교육청 서포터즈기자단 이영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