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수의 시와 맑은 글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19회> 땅
기사입력  2020/02/23 [16:06]   정성수 시인

삽이 옆구리에 삽날을 디밀어올 때 봄을 생각했다 땅은
어깨를 불도저가 허물어내던 날도
웃으며 참아냈다 그렇다고
땅이 아무 때나 웃고 아무 때나 참는 것은 아니다
땅은 함부로 대하면 입을 꽉 다물고
마음을 가라앉혀 생각을 모으는 것이다
함부로 대한다는 것 그것은 무관심하다는 것이다
어루만져 줘야 할 때 딴 짓을 하거나
배고플 때 울리면 땅은 새싹 하나 풀 한포기 밀어 올리지 않는다
꽃을 피워도 수확의 기쁨을 주지 않는다
땅은 고집이 있는 것이다 화났다하면
아름드리나무일지라도 용서하지 않는다 어느 때는
척박해지기도 하면서
인간들에게 경고를 확실히 하는 것이다
땅을 화나게 하지마라 땅은 그대가 바라볼 때 그것도
애틋하게 갈고 엎어줄 때 땅이다

 


 

 

▲ 정성수 시인   

땅은 지구 중 바다와 강 등 물이 있는 곳을 제외한 부분 또는 지구 표면에 퇴적되어 있는 부분을 말한다. 인간이 땅에서 살면서 이 땅은 내 것이라며 금을 긋고, 울타리를 치고 벽을 쌓아 소유권을 주장하기 시작했다. 이는 땅을 이재의 수단으로 보고 가치를 부풀려 본질은 사라지고 현상만 남은 것이 오늘의 현실이 다. 본디 땅은 인간들의 먹거리를 생산하고, 뭇생명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터전이다. 그런 의미가 자본주의체제 이후부터 급격히 변질되고 왜곡되었다. 땅이 좁은 우리나라에서는 부의 기준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땅값이 오른다고 그 땅에서 생산되는 소출이 늘어나는 것도 아니고 본질적 가치가 높아지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투자와 이익을 생각하며 땅을 사고판다. 땅을 흔히 어머니에 견주어 말한다. 어머니처럼 생명을 낳고 키우며 나아가 땅을 삶의 터전으로 삼는 생명들에게 자신을 내어주기 때문이다. 인간들은 땅을 욕되게 하고 심장에 철근과 콘크리트를 박고 쏟아 부으며 땅을 못살게 군다. 농약과 비료로 땅을 오염시키기도 한다. 생태계는 자연 순환 질서에 따라 돌고 돈다. 작은 이익을 위해 땅을 괴롭히는 것은 죄악이다.

광역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롯데백화점 울산점 - www.lotteshopping.com/depart/branch/submain.jsp?branch_cd=020
울산공항 - ulsan.airport.co.kr/
울산광역시 교육청 -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 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 ulsan.kcg.go.kr/
울주군청 -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 www.ehyundai.com/portal/depart/branch/branchMain.jsp?pSiteMapId=0103010800&swfseq=0800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재소개

더보기

연재이미지
정성수 시인

94년 서울신문에 시 ‘작별’을 발표하고 문단에 나옴.
한국교육신문. 전북도민일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당선.
전북일보 ‘이주일의 동시’ 감상평 연재
교육신보 ‘시가 있는 교단’ 시배달 연재
전주일보 ‘정성수가 보내는 한편의 시’ 감상평 연재



「시집」
울어보지 않은 사람은 사랑을 모른다.
산다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가끔은 나도 함께 흔들리면서.
정성수의 흰소리.
나무는 하루아침에 자라지 않는다.
누구라도 밥값을 해야 한다.
향기 없는 꽃이 어디 있으랴.
늙은 새들의 거처.
창.
사랑 愛.
그 사람.
아담의 이빨자국.
보름전에 그대에게 있었던 일은 묻지 않겠다.
보름후에 있을 일은 그대에게 말하지 않겠다.
열아홉 그 꽃다운 나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시들
. 산사에서 들려오는 풍경소리.
아무에게나 외롭다는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


「동시집」
학교종.
아이들이 만든 꽃다발.
새가 되고 싶은 병아리들.
햇밤과 도토리.
할아버지의 발톱.
표정.


「시곡집」
인연.
시 같은 인생, 음악 같은 세상.
연가.
우리들의 가곡.
건반 위의 열 손가락


「동시곡집」
아이들아, 너희가 희망이다.
동요가 꿈꾸는 세상.
참새들이 짹짹짹.
어린이 도레미파솔라시도..
오선지 위의 트리오.
노래하는 병아리들.
표정1-아이들의 얼굴.
표정2-어른들의 얼굴.


「산문집」

말걸기.
강이 그리운 붕어빵.
또 다시 말걸기.


「실용서」

가보자, 정성수의 글짓기교실로.
현장교육연구논문, 간단히 끝내주기.
초등논술, 너~ 딱걸렸어.
글짓기, 논술의 바탕.
초등논술 ,앞서가기 6년.
생각나래 독서, 토론, 논술 4?5?6년.


「수상」
제2회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제3회전북교육대상.
제5회농촌문학상.
제6회한하운문학상.
제6회불교아동문학신인상.
제11회공무원문예대전동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우수 행정안전부장관상.
제13회공무원문예대전시부문최우수 국무총리상.
제15회교원문학상.
제18회세종문화상.
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제25회전북아동문학상.
08전라북도문예진흥금수혜.
09한국독서논술교육대상.
09대한민국베스트작가상.
09대한민국100인선정 녹색지도자상.
09문예춘추현대시우수상.
09국토해양부제1차해양권발전 시부문최우수상.
09부평문학상.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 그 외 교육부장관.
대통령상 수상 등 다수

□홈페이지 : www.jungss.com
□이-메일 : jung4710@hanmail.net
울산시, 재난 기본소득 지원금 지급 ‘보류’ / 정종식 기자
더미(Dummy) / 김승 시인
농진청, 남부지방 강낭콩 2기작 3월 하순부터 파종해야 / 박명찬 기자
플로깅운동 연합 `플로깅 데이 브릿지` 활동 / 허종학 기자
울산도 긴급 재난기본소득 요구 목소리 / 정종식 기자
2020쪽빛태화강 환경그림 공모전 수상자 발표 / 편집부
올해 선거에 임하는 후보들에게 / 박성표 처용 예술단 단장
유권자들의 올바른 선택 / 배종대 시인
학누리, 코로나19 극복 후원금 전달 / 편집부
숲에서 온 어둠 / 김황흠 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