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동훈 발 특검 논쟁 확산…한동훈 대 나·원·윤 격돌
한동훈, 연일 제3자 채상병 특검 필요성 강조
나경원·원희룡·윤상현, 당정 파탄 맹공
 
울산광역매일   기사입력  2024/06/25 [20:06]

▲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왼쪽부터) 의원,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나경원 의원,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울산광역매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꺼내든 '제3자 추천' 방식의 채상병 특검법을 두고 나경원 의원과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윤상현 의원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나경원 의원은 같은날 한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검을 꼭 받아야 한다는 전제하에 시작된 부분이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총선 때는 우리가 채상병 특검을 정쟁이라고 하는 게 전혀 국민에게 다가가지 못했기 때문에 총선때는 이 부분에 대해 전향적으로 생각할 수 없지 않냐고 했는데 상황이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채상병 청문회 거치면서 많은 분들이 특검이 결국 정쟁용이라는 걸 알게 됐고 지금 이 시기는 특검법을 다시 들고나온 것 자체가 우리가 특검 정국에 다시 매몰되게 하는 것에 기름 붓는 용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나 의원은 이날 SBS 김태현의 정치쇼와 인터뷰에서도 "민주당이 6개 특검을 내놓고 있다"며 "이거 하나 받으면 이제 논쟁이 다 끝나고 민생을 논의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판이다. 오히려 그런 형국이라서 시기가 틀렸다. 정치경험이라는 것이 그래서 필요하다"고 짚었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공수처 수사결과가 나와서 미진하거나 일부러 사법적인 적용을 회피한 게 있다면 대통령과 여당이 앞장서서 특검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당론도 있고 대통령 입장도 이미 있었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의 수정안에 대해 "이탈표를 막기 위해서 국민의힘이 특검법을 선제적으로 제출하자는 제안이 있는데 상대는 무도한 민주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의 사법리스크를 회피하고 탄핵으로 몰고가기 위해 특검에 혈안이 돼 있는데 말려 들 수 있는 정치적 면에 있어서 야당과 싸워보지 않은 정치적 미숙함과 순진함이 보인다"고 짚었다.

 

그는 "법무부 장관 당시에 초동 수사를 특검이 하면 헌법상의 수사기관들이 다 무시되는 결과가 된다. (수사기관들이) 존재할 이유가 없어지기 때문에 반대하면서 상설특검에 반대했던 분"이라며 "그때와 지금이 무엇이 달라진 것인지 질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윤상현 의원은 같은날 페이스북에 "한 전 위원장이 뜬금없이 채상병 특검법 발의를 들고 나왔다. 이슈 전환을 통해 총선 참패 책임론을 물타기 하기 위한 저급한 정치 술수"라며 "총선 참패에 책임에 대해 사죄하는 것이 먼저"라고 비판했다.

 

그는 "특히 한 전 위원장이 채상병 특검법을 들고 나오면서 여권 내부의 균열을 촉발시켰다"며 "지금 채상병 특검법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사람은 한 전 위원장"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전 위원장이 순직 해병에 대한 공수처 수사와 무관하게 (특검법을) 발의하겠다는 것은 대통령과 의도적으로 각을 세운 것"이라며 "한 전 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대통령의 탈당도 배제할 수 없다"고도 주장했다.

 

반면 한 전 위원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서류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채상병 특검법에 대한 경쟁 주자와 당내 반발'에 대해서는 "일단 우선 그것이 민심을 최선으로 따르는 길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 그럼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어 "(대통령) 거부권 행사 이후 재의결 됐을때 이 정도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에서 과연 거부권 재의결 하는 걸 막을 자신 있냐"고 반문했다.

 

한 전 위원장은 "이 사안이 이뤄지는 과정이나 사람들 행동에서 너무 실망스러운 점을 국민이 많이 느꼈고 바로잡을 기회를 저희가 여러차례 실기해서 무리하고 논리적으로 말 안 되는 면이 있지만 그래도 민심 따라야 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이 특검 논리가 어떻고 저저고 이럴 단계가 지났다는 게 제 판단"이라며 "(국민은) 특검 찬성하는 세력과 특검 무조건 반대하는 세력으로 보지 않냐. 정치세력으로서 국민들 공감 받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5 [20:06]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