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주군의회, 울주군 경제건설위 행감 `질타`
김시욱 의원 "자신의 집을 짓는다면 이렇게 했겠나"
이성걸 의원 "부실공사 시공사에 시공 책임 강화해야"
 
정종식 기자   기사입력  2024/06/25 [19:14]

▲ 울주군의회 경제건설위원회가 25일 행정사무감사 수감부서인 시설지원과 관계자들과 오는 7월 개청 예정인 온산읍 종합행정복지타운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울주군의회 제공)  © 울산광역매일



울주군의회 경제건설위원회가 도시건설국 시설지원과를 대상으로 실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잦은 설계변경에 따른 공사기간 연장 문제가 도마위에 올랐다. 

 

경건위가 "울주종합체육센터, 온산읍 종합행정복지타운 등 최근 3년 이내 시설지원과가 진행한 대형사업 10건 모든 현장에서 1~3 차례 설계변경이 이뤄진 사실을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총 1259일의 공기가 연장됐으며, 공사비도 200억원 정도 증액됐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김시욱 의원은 "설계 당시 사실상 모든 사업의 공기는 여유있게 잡힌다"며 "민간공사의 경우 공사 기간은 직접적인 영업이익과 관련되기 때문에 단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데 군 행정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너무나 쉽게 설계변경을 받아들이고, 그에 따라 공기가 연장되고 있다"며 "설계변경에 따른 공기 연장은 사용 시점이 늦어지는 데 대한 군민 불편, 공사비와 간접비 증액 등 다양한 부작용을 낳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설계 단계에서 철저한 사전점검을 통해 최초 계획한 공기를 최대한 준수하는 것이 예산낭비 요인을 줄이는 것"이라며 "자신의 집을 짓는다 생각으로 업무를 추진하는 등 공정 관리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부실공사에 따라 주민불편을 초래한 시공사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 등 시공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상걸 의원은 남부청소년수련관 내 수영장의 부실공사 사례를 들며 "수요가 많은 시설이어서 주민 불편이 유독 컷다"며 "주민들이 사용하지 못한 기간에 대한 기회비용에 대해 시공사 측에 구상권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해당 수련관은 군이 254억원을 들여 지난 2022년 1월 준공, 같은 해 3월 개관했다. 하지만 시범운영 당시 수영장 물에서 기포가 발생하면서 원인 규명과 보수공사로 재개장까지 2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됐었다. 이 의원은 "시설지원과는 대형사업 추진 부서"라며 "부실공사로 주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공사의 관리감독과 공사업체에 대한 시공 책임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성실하게 진실하게 담대하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5 [19:14]   ⓒ 울산광역매일
 
롯데백화점 울산점 https://www.lotteshopping.com/store/main?cstrCd=0015
울산공항 https://www.airport.co.kr/ulsan/
울산광역시 교육청 www.use.go.kr/
울산광역시 남구청 www.ulsannamgu.go.kr/
울산광역시 동구청 www.donggu.ulsan.kr/
울산광역시 북구청 www.bukgu.ulsan.kr/
울산광역시청 www.ulsan.go.kr
울산지방 경찰청 http://www.uspolice.go.kr/
울산해양경찰서 https://www.kcg.go.kr/ulsancgs/main.do
울주군청 www.ulju.ulsan.kr/
현대백화점 울산점 https://www.ehyundai.com/newPortal/DP/DP000000_V.do?branchCd=B00129000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